성남시정연구원

언론보도

(경기일보) '성남시정연구원' 개원… 신상진 시장 “미래 설계하는 두뇌 역할” 작성자관리자 등록일2023-08-11 조회수86

인구 50만 이상 도시 중 첫 개원... 시책 연구·중장기 로드맵 등 수행
市 미래 설계하는 두뇌 기지 역할


성남시정연구원이 문을 열었다.

인구 50만 이상 도시 중 성남이 처음이다.

성남시는 3일 수정구 시흥동 판교 제2테크노밸리 내 성남글로벌융합센터 1층에 509㎡ 규모 ‘성남시정연구원’을 설치하고 개원식을 개최했다.

성남시정연구원은 성남의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뒷받침할 정책과 대형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개원식은 신상진 시장과 임종순 초대 원장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현판 제막식, 연구원 라운딩 등으로 진행됐다.

시는 앞서 원장과 석박사 연구직, 사무직 등 24명의 전문 인력을 공개 채용했으며 기획지원실과 행정교육·4차산업·문화복지·도시환경 연구부 등 1실 4부의 시정연구원 조직을 구성했다.

분야별로 ▲주요 시책과 현안 연구 ▲시 중장기 로드맵 구축 ▲미래 수요에 대응하는 선제적 기획 연구 ▲학술행사 운영과 대외협력 교류 ▲국내외 협력 거버넌스와 네트워크 구축 ▲연구·경영정보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을 수행한다.

애초 시정연구원은 인구 100만명 이상 도시에만 설립할 수 있었으나 지난해 4월 지방연구원법이 개정되면서 설립 기준이 50만명 이상 도시로 완화됐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에 포함해 시정연구원 설립을 위한 자체 타당성 검토를 추진, 같은해 12월19일 ‘시정연구원 설립 및 운영 조례’를 제정했다. 설립 준비금과 출연금 등 34억6천만원도 확보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4월6일 시정연구원 설립 허가 신청을 승인, 시는 인력 채용, 재단 법인 등기 절차, 사무실 청사 재구조화 작업을 거쳐 운영을 본격화하게 됐다.

임종순 성남시정연구원 초대 원장은 “성남시만의 정체성과 비전을 반영한 맞춤형 정책연구를 통해 차별화된 미래 전략을 수립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하는 성공적인 연구기관으로 발전하는데 초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상진 시장은 “성남의 미래를 설계하는 두뇌 역할을 해달라”며 “시의 정체성과 비전을 반영한 맞춤형 정책연구를 통해 도시경쟁력 강화와 시민 삶의 질을 높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kyeonggi.com/article/20230703580133